블로그 이미지
비주얼 머천다이저입니다. 일도 좋아하고 패션 스타일, 여행과 호기심 그리고 자취생활에 필요한 일상을 탐구합니다.^^
머쉬룸M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DNS Powered by DNSEver.com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71,555,680total
  • 631today
  • 1,700yesterday
2009 view블로거대상 엠블럼

고소한 과자 안에 버터크림과 달콤한 캐러멜 두 겹의 샌드과자는 다이어트를 포기해야 만큼 맛있는 쿠키를 먹어보았다. 도쿄여행 중 구입한 샌드 쿠키라고 해야 할까?

최근에 도쿄역에서 오픈한 버터쿠키 전문점으로 줄서서 구입해야 할 만큼 급상승한 맛집이다. 처음 맛본 버터 샌드는 바삭한 쿠키에 농후한 버터크림으로 살짝 크리미함과 달콤함으로 절로 미소가 나오는 쿠기다.

 

 

 

고소함이 가득, 버터와 캐러멜의 조합의 도쿄 쿠키 맛집

도쿄역은 정말 복잡한 곳입니다. 지하철 라인도 많으며 사람도 많은 곳이다. 또한 도쿄역 지하에 다양한 상점이 밀집된 장소로 특히 식품을 제안하는 상점도 대단하다. 이곳에서 고소한 맛의 버터샌드 전문점에서 샌드 두 상자를 구입해보았다.

 

오후 늦은 시간 일정을 마치고 도쿄역에서 환승하는 과정에서 'Press Butter Sand' 매장을 보게 되었다. 검색해보니 도쿄에서 최근 유명해진 버터샌드 맛집으로 확인되어 줄을 서보았다.

버터샌드의 가격을 확인해보니 생각보다 가격대가 높았다. 개당 170엔이다. 또한 솔드아웃 된 박스 상품도 있어 구입하고 싶은 박스를 포기를 하고 9개 포장의 박스를 2개 구입!

그레이 컬러의 봉투와 박스 그리고 박스에 네온 컬러의 오렌지 마감이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주었다.

 

드디어 맛볼 시간이다.

 

개당 170엔의 버터샌드가 과연 어떤 맛일지 궁금했는데 한 입 들어가는 순간!

미소로 이어져 절로 “나만 알고 싶은 버터 샌드네” 라고 외치게 되는 고소함이었다.

샌드를 갈라보니 고소 바삭한 쿠키에 훗카이도 산 프레쉬 버터와 자체개발 버터캐러멜의 조합은 환상적이다. 단점이라면 칼로리 폭탄 버터샌드로 다이어트가 필요한 사람에겐 지양해여 할 버터샌드라는 점.

 

사각모양의 쿠키에 농후한 버터크림과 달콤한 버터 캐러멜의 샌드는 앞으로 도쿄역에 간다면 구입해야 할 쇼핑 리스트가 되었다.

 

주소: 도쿄도 치요다 구 마루노치 1-9-1 JR 도쿄역구내(마루 노우치 남쪽 출구 근처)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올여름 폭염으로 힘들다. 거리에서나 지하철은 물론 곳곳의 장소에서는 휴대용 선풍기로 조금은 더위를 피하는 여름 필수품으로 자리 잡았다. 한국에선 이렇게 더위를 식히는 필수 아이템으로 휴대용 선풍기는 여름이면 즐겨 찾는 유행 아이템이다. 하지만 얼마 전 도쿄여행에서 한국에서 유행하는 휴대용 선풍기가 일본에선 무용지물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여름 일본여행에서 불필요한 휴대용 선풍기

도시 속 일본에선 휴대용(손)선풍기의 소지가 불편함을 주었다.

도쿄 2일차, 날씨예보에서 기온이 높아 한국에서 챙겨 온 휴대용 선풍기를 외출 전 가방에 넣었다.

 

도쿄 지하철을 이용하다보면 지상 승강장도 많으며 지하 승강장의 냉방 시설이 한국보다 잘 되어있지 않다. 그러나보니 지상 지하철 승강장이 후텁지근하여 휴대용 선풍기를 활용할 기회라 생각해 처음 이용해 보았다.

 

그런데...

“앗!! 뭐야? 더 덥잖아!!” 라고 절로 외치게 되었다.

진짜, 주변의 열기를 모아 모아 내 얼굴에 뜨거운 바람으로 쏟아 붓는 듯 휴대용 선풍기는 더위만 가중시켰다.

혹시 지하철 승강장이라서 그럴 수도 있겠다 생각해 거리에서도 휴대용 선풍기를 이용했지만 같은 결과이다.

 

그래서 거리에서나 지하철 또는 곳곳의 장소에를 둘러보니 일본사람들은 양산이나 부채 그리고 손수건을 휴대를 하지만 휴대용 선풍기를 이용하는 사람이 1인도 없다는 사실.

또한 매장에서도 휴대용 선풍기를 판매하는 곳도 볼 수 없었다.

 

이유는 나의 리얼 체험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일본은 습도가 높아 후텁지근하다. 즉 더우면서도 끈적~ 끈적 적응이 힘들만큼 도쿄 여름은 대단하다. 그래서 휴대용 선풍기를 이용하면 열기와 습기가 복합된 폭염이 한국의 폭염과 조금 다르다는 점.

휴대용 선풍기 사용이 오히려 더위가 가중되는 불편한 소지품이라 일본 사람들은 휴대용 선풍기를 사용하지 않는다는 것을 직접 체험으로 알 수 있었다.

그래서 일본에선 휴대용 선풍기를 이용하는 사람들을 거리 그리고 어느 장소에서도 볼 수 없었다.

 

일본 여행, 특히 여름 도쿄여행에서 휴대용 선풍기는 챙길 필요 없는 아이템이다.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도쿄여행 기간에 정말 폭염으로 힘들었다. 그래도 맛있는 음식을 먹는 순간엔 더위도 잊을 만큼 올여름 폭염 도쿄에서 조금은 위로가 되었다. 도쿄에서 현지인들이 즐겨 찾는 맛집 위주로 미식여행을 해보았는데 특히 장어덮밥은 지금도 생각하면 그리워지는 맛이다. 폭염 속 찾아 갔던 맛집은 긴자에 위치한 곳으로 소개해본다.

 

 

 

폭염 도쿄에서 장어 덮밥을 먹어보니

런치를 먹기 위해 긴자 장어 덮밥집에 도착하니 줄을 서야 했다. 60년 동안 맛집을 이어온 이곳은 관광객은 1인도 없는 현지인 맛집으로 주로 긴자 주변 직장인들이 즐겨 찾는 맛집이다.

외관도 심플하고 매장 공간은 살짝 비좁아 사람이 많으면 테이블에 동석으로 식사를 해야 한다.

 

주방이 보이는 바에 앉아 런치 주문을 했다.

오픈 주방이라 조리과정과 플레이팅 과정까지 살펴볼 수 있어 흥미로웠다.

숯불에 구운 민물장어를 소스를 한번 바르고 다시 숯불에 구워 밥에 올려주는 과정은 여행자에게 흥미로운 풍경이며 그래서 더욱 기대되는 맛이다.

 

드디어 런치메뉴가 나왔다.

국과 간단 절임반찬 그리고 장어덮밥이 예쁜 도자기에 담아 세팅되었다.

바로 장어가 직화로 구워서 나온 덮밥은 절로 감탄이며 살짝 장어가 더 많은 좋을 듯 아쉽지만 짜지 않으면서 담백하고 불향의 절묘함이 환상적이다.

처음 먹어보는 장어덮밥 맛은 나도 모르게 웃음이 나올 만큼 부드럽고 고소한 맛에 주방의 요리사에게 엄지척! 느낌을 전하며 맛있게 점심을 즐겼다.

 

한국에 삼계탕이 여름 보양식이라면 일본은 장어요리이다.

                                            -이온몰 식품매장

도쿄 곳곳의 식품매장에 여름 보양식으로 장어 조리식품이 다양한 마케팅으로 제안할 만큼 일본의 여름 보양식은 장어다.

솔직히 장어를 즐겨 먹지 않는 나에게 이번에 장어의 고소함을 반했다. 그리고 폭염 속 도쿄여행에서 잠시 휴식과 맛나고 즐거운 시간을 갖게 되었다.

긴자 장어덮밥 맛집: ひょうたん屋 6丁目店(효탄야 6초메) 런치가격:1.800엔

주소: 도쿄도 츄 오구 긴자 6-12-15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이번 도쿄 일정은 거의 미식여행이라 할 수 있다. 특히 국내에서는 잘 알려지지 않는 맛집이지만 현지인에게는 맛집이라 알려진 곳을 선택적으로 찾아보았다. 그 중 반찬이 다양하게 나오는 일명 백반정식 맛집을 소개해본다. 반찬을 기대하지 않는 일본 식당에서 예쁜 비주얼을 제안하며 반찬이 많은 맛집이다.

 

 

도쿄 신주쿠 맛집- 예쁜 비주얼의 백반정식

Akasaka Umaya shinjuku 맛집은 일본 가정식 스타일을 제안하는 맛집으로 다양한 메뉴를 시선을 사로잡았으나 특히 꼭 한번 먹어보고 싶은 예쁜 비주얼의 백반정식 메뉴다.

외관도 깔끔하고 실내 분위기도 좋아 첫 인상은 좋았다.

 

Bar 좌석에 앉았는데 주방을 바로 볼 수 있어 흥미로움을 주었다.

 

주문은 밥과 국 그리고 10가지 반찬이 나오는 일명 백반 정식.

특히 이곳에서 제공되는 후쿠오카에서 생산된 건강식 달걀은 정말 고소했다.

현지인들이 많다보니 주문한 메뉴가 다소 늦게 나왔지만 기다림을 지루하지 않았다. 주방에서 고기를 숯불에 구우는 생생한 풍경을 보는 재미가 있었다. 그래서 돼지고기 볶음을 주문해야 했었는지 살짝 후회가 될 정도로 현지인들이 많이 주문하고 있었다(다음에 꼭 먹어봐야지..^^)

 

드디어 주문한 메뉴가 나왔다. 비주얼 짱! 반찬 하나하나 고급스러운 비주얼 그래서 먹기 아까웠지만 그래도 천천히 즐겨 보기로~

부드러운 달걀찜~ 와우

바삭한 튀김~ 감동

담백한 반찬 여러 가지는 먹는 즐거움을 주었다.

특히 달걀에 간장 그리고 명란젓을 곁들인 비빔밥은 고소함이 절로 감동이다.

 

후회 없는 점식메뉴로 엄지척! 자연스럽게 올리게 되었다는...^^

 

가는 길: 신주쿠역 루미네1 건물 정문 대각선 방향에 맥도날드가 보이면 우측으로 LAWSON(편의점)이 보이는 방향에 있다.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TAG 도쿄맛집, 도쿄여행, 반찬 많은 도쿄맛집, 신주쿠맛집, 일본 백반정식, 일본맛집, Akasaka Umaya shinjuku
Trackback 0 Comment 2

도쿄여행에서 최근 자주 둘러보는 곳은 지유가오카 거리이다. 여유로움이 있는 것이며 곳곳에 색다른 편집숍이 제안되어 구경만으로도 재미난 거리이다. 특히 편집숍은 각각의 특색 있는 상품구성 그리고 공간구성이 돋보이는 라이프스타일 매장들이다. 지난겨울에도 몇 곳의 편집숍을 소개해보았는데 소개 못한 편집숍을 추가해본다.

 

 

지유가오카 거리의 색다른 이미지의 편집숍

지유가오카 거리에서 그 동안 색다른 편집숍을 둘러보았다. 그 동안 몇 곳의 라이프스타일 편집숍을 소개했는데 특히 Today's Special 편집숍의 분위기는 여유로움과 공간의 아름다움에 흠뻑 빠지게 되었다.

 

천천히 둘러본 Today's Special 매장의 이미지와 예쁜 제품들을 구경해본다.

- 1층엔 주방, 가공식품, 생활용품 및 가드닝이 제안.

하나하나의 구성과 상품 제안이 돋보인다.

- 가드닝용품 및 디퓨저, 기타 생활용품 제안공간

- 2층엔 패션잡화 스타일링 제안공간

지유가오카의 Today's Special 매장에서 여유로운 시간을 보내는 공간을 즐겨본다.

 

PS- 지유가오카 거리에서 둘러 본 편집숍들을 다시 한번 소개해본다.

 

참고 글-    도쿄에서 취향저격, 지유가오카 편집매장 4곳

dulton(덜튼), INEE SHOP, IENA, KOE 편집숍들은 특히 지유가오카 거리에서 둘러보기 좋은 편집매장으로 추천해 본다.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TAG today's special, 도쿄여행, 생활매장, 일본 라이프스타일 매장, 일본 편집숍, 일본여행, 지유가오카
Trackback 0 Comment 2

도쿄일정에서 다양한 매장을 구경한다. 패션잡화는 물론 최근에는 식품코너에도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여러 곳의 매장을 둘러보다보면 흥미롭고 재미난 상품을 구경하게 되는데 디자인 숍은 당연히 시간가는 줄도 모르고 구경한다. 그 외 몇 곳의 백화점, 쇼핑몰, 로드숍 등등에서도 발길을 멈추게 하는 상품이 있었다.

 

 

도쿄매장에서 둘러 본 흥미로운 상품

도쿄의 매장에서 둘러 본 흥미로운 상품은 다양하다.

그 중 몇 가지를 소개해 본다.

 

흥미로운 식품들

긴자식스 식품관 캔디매장에서 재미난 캔디들을 구경해보았다.

비커 패키지 사탕, 칫솔과 치약 형태의 캔디 그리고 치아형태의 캔디에 깜짝!

 

최근엔 농산물에서 미니 채소를 제안하는 코너가 많아졌다. 작은 채소가 귀엽기도 하며 요리를 하면 과연 어떤 맛이 나올까 궁금했다.

한국과 다른 달걀 패키지는 리얼한 상품 이미지를 주었다.

달걀 프라이 모양을 패키지에 강조하여 상품 이미지를 강조한다.

 

디자인 숍에서 둘러 본 재미난 상품

도쿄가면 늘 구경하는 매장 중 하나가 하라주쿠 디자인숍 MOMA 매장이다. 다양한 디자인 상품을 둘러보는 재미가 있어 상품 하나하나 디테일하게 둘러보는 곳이다.

최근엔 제안된 디자인 상품을 둘러본다.

- 오팔 컬러 이미지를 강조한 컵 디자인이 유행

-몬드리안 패턴의 노트로 착시 효과가 인상적

- 멀티 스푼

-재미난 약통

- 잼나는! 핀~

- 흥미로운 꽃병과 물컵

지금까지 도쿄여행 중 흥미롭게 둘러보았던 재미난 상품들이었다.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TAG 도쿄 쇼팡, 도쿄매장, 도쿄여행, 디자인상품, 일본 디자인 상품, 일본 식품, 일본 캔디, 일본여행, 재미난상품
Trackback 0 Comment 0

도쿄여행 중 나만의 맛집 몇 곳이 있는데 꼭 찾게 되고 그래야 일본여행을 온 듯 한 기분을 느끼게 하는 맛집들이다. 그래도 가끔은 새로운 맛집을 찾아 또 다른 맛의 경험과 여행의 즐거움도 더하게 된다. 그 중 최근에 오코노미야키와 야키소바를 철판 요리로 맛있게 즐겨 본 도쿄 맛집을 소개해 본다.

 

 

오코노미야키와 야키소바를 즐겼던 도쿄 맛집

가끔 국내에서도 오코노미야키와 야키소바를 즐겨보았지만 도쿄에서 맛보는 오코노미야키와 야키소바는 좀 더 기대를 하게 된다. 몇 년 전에 도쿄여행에서도 맛을 보았지만 소개하는 맛집은 테이블에서 철판요리로 즐길 수 있어 색다름을 주었다.

 

신주쿠역과 이어진 루미네 쇼핑몰 6층에 위치한 ‘균타’ 맛집이다. 작년 겨울에 루미네 쇼핑몰을 둘러보다가 다음에 꼭 가보고 싶은 맛집되어 봄에 방문해보았다.

 

1인 식사로 테이블에 착석해보니 앞에 철판이 있어 흥미로웠다.

런치세트가 저렴하지만 저녁식사 세트메뉴는 다소 가격이 있었다.(1790엔)

단품 메뉴도 다양해 다음엔 지인들과 오고싶게 했다.

세트메뉴엔 음료, 샐러드, 오코노미야키, 야키소바, 디저트 순으로 나온다.

 

샐러드는 독특한 식감과 소스로 식욕을 증진~

철판에 야키소바부터 나왔는데 아하~!

절로 미소가 나온다.

 

잠시 후 오코노미야키가 나왔다.

미리 조리된 것을 철판에서 한 번 더 즐겨보는 오코노미야키와 야키소바는 맛은 1인 식사이지만 지루하지 않아 좋았다.

통통한 새우살 식감과 아삭 채소 그리고 곁들이는 매콤한 소스를 더하니 혼자 먹어도 전혀 어색하지 않았다는! 맛있으니깐!

 

디저트는 미니 파르페, 아이스크림과 부드러운 경단 그리고 단팥의 절묘한 조합이 맛있는 식사를 마무리하게 해주었다.

 

도쿄에서 즐겨 본 오코노미야키와 야키소바 2가지를 함께 그리고 코스로 즐길 수 있어 더욱 좋았던 맛집이다.

나만의 평가: 다시 찾게 될 듯. 별 5개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TAG 도쿄맛집, 도쿄여행, 루미네 맛집, 신주쿠맛집, 야키소바, 오코노미야키, 오코노미야키 일본 맛집, 일본 철판요리, 일본맛집
Trackback 0 Comment 0

도쿄일정에서 몇 년 전부터 개인적으로 하네다공항을 이용한다. 이유는 집에서 김포공항이 가까우며 도쿄에 도착하면 숙소를 시나가와 역 부근에 선택하니 나리타공항 이용보다 거리나 시간 그리고 교통비가 효과적인 이유다. 물론 나리타공항에서 지하철을 이용하다보면 시나가와 역에서 환승하기도 하는데 시나가와 역의 플랫폼은 여행자에게 좀 친절한 이미지를 준다.

 

 

하네다공항 가는 지하철 플랫폼의 바닥표기

도쿄 지하철 노선은 한국보다 많아 복잡하고 출구도 여행자에게 다소 힘들게 하는 점이 있다. 다행히 한국어 표기가 있어 도움이 되지만 환승이 많은 역은 몇 번을 가도 당황스럽고 복잡하다. 특히 시나가와 역은 라인이 많아 공항행 플랫폼을 찾기 어려운 곳이다.

 

하네다공항 게이큐선 플랫폼

하네다공항을 출발하기 위해서 개인적으로 게이큐 본선을 이용하게 되는데 시나가와 역에서 20분이 걸린다.

 

시나가오 역 플랫폼 바닥 표기가 여행자에겐 유용

복잡한 시나가와역에서 게이큐선이 있는 플랫폼에 도착하면 여행자는 다소 어리둥절하게 된다. 플랫폼엔 게이큐선 외 몇 개의 노선과 겹쳐서 인파에 놀라게 된다.

물론 시간별 노선 도착시간표를 체크할 수 있지만 인파로 원활하지 않은 상황에 시나가와 역에선 ‘이것만 확인하면 된다’

 

플랫폼 바닥에 출발 라인이 명확하게 표기되어 복잡한 플랫폼 상황이지만 그곳에 대기와 질서로 정리되어 쉽게 하네다 공항 라인을 찾을 수 있다는 것.

 

복잡한 플랫폼에서 바닥표기만으로 쉽게 공항철도를 어렵지 않게 이용할 수 있다. 처음 도쿄여행을 하는 여행자라면 특히 복잡한 시나가와 역에서 당황하지 않고 하네다공항 가는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겠다.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TAG 게이큐 본선, 도쿄 지하철, 도쿄여행, 시나가와 역, 여행자, 일본 여행, 일본 지하철, 일본 지하철 바닥표기, 지하철 플랫폼, 하네다공항
Trackback 0 Comment 0

도쿄일정에서 늘 찾는 곳 중 하나가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하는 편집매장이다. 다양한 장소에서 멋진 편집매장을 둘러보며 흥미로움과 다시 찾게 하는 매장이미지 등등 라이프스타일 편집매장은 언제나 구경하고 싶은 곳이다. 최근엔 새롭게 찾은 라이프스타일 편집매장을 둘러보면서 그 곳 공간속에서 공감을 즐길 수 있어서 소개해본다.

 

 

도쿄에서 가볼만한 공간과 공감의 편집매장

시나가와 역 주변에 호텔을 정하고 그 주변의 라이프스타일 매장을 둘러 본 곳이 'Slow House'이다.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하는 생활용품은 물론 푸드 그리고 패션잡화까지 다양하게 둘러볼 수 공간이다.

 

특히 슬로우 하우스 가는 길은 정말 환상적이었다. 바닷물이 이어진 운하?

즉 바다향이 가득하지만 마치 강 주변을 산책하는 분위기로 운치도 있고 여유로움으로 걷는 자체만으로 도심 속 멋진 장소가 분명하다.

 

Slow House 매장을 찾았다. 주변 건물과 잘 어울리는 외관과 입구

매장 안을 들어가면 절로 미소가 나온다.

 

싱그러운 가드닝 코너가 상큼함으로 식물과 소품을 구경하는 재미가 있다.

매장 한 켠엔 레스토랑이 제안 되어 푸드를 즐길 수 있다.

 

생활용품 제안은 공간 속에서 이어지 다양한 용품으로 한참을 구경해도 지루하지 않았다.

 

1층에 패션잡화 역시 지나칠 수 없는 곳으로 스타일제안을 살펴보았다.

 

2층에 인테리어와 용품 및 기타 생활용품 제안으로 빈티지함과 모던한 이미지의 인테리어 소품을 흥미롭게 둘러 볼 수 있다.

 

매장 주변엔 맛집과 색다른 주변 풍경이 그 동안 도쿄에서 느끼지 못했던 여유로운 공간과 공감을 느낄 수 있어 시나가와의 또다른 매력을 찾게 되었다.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TAG slow house, 공간, 공감, 도쿄 생활용품, 도쿄 편집매장, 도쿄여행, 라이프스타일 매장, 슬로우하우스, 시나가와, 시나가와 산책
Trackback 0 Comment 0

항상 북적이는 도쿄 시부야는 볼거리, 먹거리, 쇼핑 등등 문화의 발신지로 최근 독특한 매장을 둘러보았다. 정확하게 표현한다면 스테이, 패션, 푸드 3가지의 키워드를 중심으로 만든 라이프스타일 호텔인 'KOE'이다. 라이프스타일 브랜드가 호텔 병설 형 글로벌 플래그십 스토어 hotel koe tokyo를 시부야에 오픈하여 구경해보았다.

 

 

색다른 컨셉의 호텔에서 패션잡화 매장을 구경하다

최근 복합 쇼핑몰이나 멀티매장 등이 소비자가 다시 찾게 되는 컨셉트가 강조된 이미지가 트렌드이다.

이런 점에서 시부야에서 우연히 접하게 된 hotel koe(코에 호텔)은 여행자에게 색다른 분위기를 주었다.

 

koe브랜드는 처음, 지유가오카 거리에서 패션잡화를 둘러보는 라이프스타일 매장이었다.

그런데 3월초, 시부야거리에서 hotel koe 건물을 보며 흥미로움으로 호텔(매장)을 구경해보았다.

 

1층은 푸드 즉 음료와 푸드, 음악을 즐기는 공간의 카페를 제안하고 있었다.

1층 일부 공간에 패션을 제안하는 공간을 살짝 노출하여 2층의 패션잡화 매장을 제안했다.

 

호텔시설은 숙박을 하지 않아 구경을 할 수 없어 홈페이지 이미지를 보니 미니멀한 컨셉의 룸 형태가 강조되어 기회가 된다면 룸 공간을 경험하고 싶게 했다.

 

다시 2층을 구경해본다.

2층은 1층에서 제안한 패션을 좀 더 강조했는데 3월 방문 당시, koe × THOM BROWNE(톰 브라운) 콜라보레이션을 한 스트라이프 패턴 패션스타일이 제안.

독특한 디자인의 스트라이프 패턴의 의류는 단번에 시선을 끌게 하여 한참을 머무르게 했다.

그 외 koe 브랜드의 여성과 남성의 패션 스타일도 다양하게 둘러보는 시간도 지루하지 않았다.

패션잡화 및 매장환경 역시 색다른 이미지와 직원의 친절함도 인상적이었다는..

결국 지갑을 열게 한 아이템을 구매했다는...

 

다소 번잡함이 있는 도쿄 시부야거리에서 흥미로움과 여유로움으로 쇼핑을 즐길 수 있었는데 숙박을 하지 않아도 도심 속 호텔 안에서 카페와 패션잡화를 색다르게 즐길 수 있었다.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TAG hotel koe, 도쿄여행, 도쿄호텔, 라이프스타일, 라이프스타일 호텔, 쇼핑, 스타일, 시부야, 패션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2 3 4 ··· 11    NEXT>